O.K.F-이민으로 해 지지 않는 나라, 대한민국! 그 힘은 740만 재외동포입니다.

보도자료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및 제12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 개최 "740만 재외동포, 더 커진 하나로 한반도의 빛이 되다"
작성자
코리안넷관리자
작성일
2018.10.02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및 제12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 개최

740만 재외동포, 더 커진 하나로 한반도의 빛이 되다


- 오는 3일(수)부터 사흘간 서울서 75개국 4백여 명 한인회장 모인 가운데 열려

- 한인 네트워크 구축은 물론, 모국의 평화 통일 및 번영 위한 한인회 역할 집중 논의

- 제12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 함께 열려 유공자 포상 진행


전 세계 한인사회의 리더들이 한 자리에 모여 동포사회의 현안과 모국 평화 통일과 번영을 위한 역할을 논의를 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은 오는 10월 3일(수)부터 사흘간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75개국 한인회장 및 대륙별 한인회총연합회 임원진 4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를 개최한다.  


올해 세계한인회장대회는 ‘더 커진 하나, 한반도의 빛이 되다’라는 슬로건 아래 다양하고 내실 있는 프로그램들이 진행된다.


대회 첫날인 3일, 세계한인회장대회 운영위원회를 시작으로 한인회장과 외교부 및 정부 관계자 등 5백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회식이 열린다. 개회식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특별강연에 이어 환영만찬이 진행된다.  


이틀째인 4일은 정부와의 대화를 통해 재외동포를 위한 대정부 정책 전반에 대해 논의한다. 오후에는 한인회 운영사례 발표와 지역별 현안토론을 통해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교류 활성화를 위한 동포사회 기여방안과 지역별 현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세계한인의 날인 5일 오전, ‘제12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에는 한인회장들과 각계각층의 내외빈 등 6백여 명이 모여 재외동포의 생일을 함께 축하하고 이 날의 의미를 되새기는 자리를 가진다. 이어서 한인해외입양을 주제로 수잔 콕스 홀트인터내셔널 부회장의 특별강연이 진행된다.


오후에는 정당정책포럼과 전체회의를 통해 주요정당별 정책 및 지역별로 논의된 현안 발표를 진행하고, 한인 사회의 의견을 모은 결의문을 채택한다. 이어 폐회식에서는 한인회 운영사례 시상식, 장학금 전달과 공로패 수여식 등을 끝으로 공식일정을 마치게 된다.  


이번 대회에서는 임도재 아프리카·중동한인회총연합회 회장과 백승국 대양주한인회총연합회 회장이 공동의장을 맡는다.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은 “세계한인회장대회는 전 세계 한인리더들이 모여 한인사회 발전과 한인네트워크 강화와 한민족 공동체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재외동포의 교류와 의사결정의 장”이라며, “이번 대회를 통해 한인회 간 소통과 교류는 물론, 모국 평화통일과 번영을 위한 세계한인의 역할 등 발전적인 의견들이 많이 도출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